MY 닫기

님 반갑습니다

( )

※ 정기구독 미인증 회원입니다. [인증하기]

마이페이지

※ 각 메뉴 타이틀의 ☆를 클릭 하시면 즐겨찾기에 해당 메뉴가 저장됩니다.
※ 즐겨찾기 추가는 최대 10개 까지 가능합니다.

본문

[전시] 보딜 만츠 BODIL MANZ

2018.08.21

|

hit 610

|

comment 0

보딜 만츠 BODIL MANZ

정리 엄지영 자료제공 갤러리 LVS & CRAFT


전시내용

갤러리LVS는 덴마크 작가 보딜 만츠(Bodil Manz)의 국내 첫 개인전시‘BODIL MANZ’를 2018년 9월 13일부터 10월 13일까지 개최한다.

보딜 만츠는도자 예술 역사상, 현대 도자사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작가로, 유럽을넘어 한국의 도자 공부를 하는 학생과 작가들에까지 영향력 있는 힘을 발휘하며, 전세계에 제자들을 양성하고있다.


보딜 만츠는80년대 웅장한 규모의 다각형 캐스팅 작업과 90년대 장식적인요소를 갖춘 투광성 있는 얇은 실린더 작업을 거쳐, 90년대 후반에 들어서 더욱 다양해지고 폭 넓어진작업을 전개하였다. 특히 작품 안팎의 상호작용에 중점을 둔 실린더 형태의 작업과 표면 장식은 기하학이라는말로는 다 담을 수 없는 그 이상의 예술의 경지를 선사해왔다. 작가는 도자에가장 기본 형태인 원통형에 실험정신을 가하여, 정형적으로 여겨지던 틀을 넘어서 도자예술에 자유로움을실현했다고 평가된다.


작품은 원통형에서시작하여, 구조에 대한 연구 과정을 거쳐 기물 입구에 층을 만들고, 옆면에날개를 더해가는 등, 다각형 간의 조합으로 형태의 한계를 끊임없이 넘어섰으며 패러다임의 변화를 주도하였다. 보딜 만츠 작업에서의 자유로움은 철저한 연구와 작가가 다루는 재료들의 물성에 대한 고찰 그리고, 여러 실험적 태도로 완성된다. 작업에 감정을 표현하고자 정열적으로쏟아 부어서 형태를 만지는 감각보다는 보다 세련된 절제로 감정을 기물 표면에 은은하게 비춰낸다.


표면을 비롯하여작업의 곳곳에는 여러 선(line)들이 존재하는데, 보딜만츠 작품 속 선은 문화를 담고 있는 기호체계에 비유될 수 있다. 이 체계들은 여러 국가의 문화와 역사의산물, 자연환경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작가의 실험적 접근에 의해 다양한 색을 지니고 녹아 들어 보딜 만츠의만의 것으로 소화된다. 선 적인요소에 대해서는 작품의 타이틀을 통해 크게 두 가지로 나눠서 볼 수 있다.

첫번째로는오브제가 어떤 작업에 대한 실험인지 밝히는 것이다. 이는 대각선, 울타리, 선과 사각형, 그늘진 면, 고리, 마름모, 가장자리, 검은구조, 붉은 선 등의 표현들로 파악될 수 있다. 두번째는영감을 받은 대상, 장소나 지형에 대한 것이다. 그리스, 가을, 잔물결, 와디(사막으로 평소에 물이 흐르지 않으나 큰비가 내리면 물이 흐르는 지형) 등이그렇다. 작가는 도자기가 갖고 있는 유구한 역사와 이를 둘러싼 인류의 생활상, 그리고 덴마크를 비롯한 각국의 자연으로부터 많은 영감을 받았다. 작가는 자연과문화의 기호체계를 읽어내고, 각 국가의 문화와 자연이 지닌 선과 면의 요소 등을 원통형의 실린더에 접목시켜왔다.


작가의 작업은사용하자면 채울 수 있고, 오브제로서의 역할을 기대한다면 비울 수 있는 무한의 영역에 도달해 있다. 작품은 꽉들어찬 연구의 결정체이면서 동시에 시각적으로 투명하고 가볍다, 가득 담았는데, 가벼우며 장식적으로는 많은 상징과 문화 역사를 녹여 내었음에도 불구하고 단순하고 깔끔하다. 얇고 가벼운동시에 투광성을 지니는 작업은 뛰어난 감각에 의해 배치된 색색의 요소들과 더불어 빛을 발한다. 이때작품의 안과 밖은 서로 기대어 상호작용을 하는데, 작업의 바깥쪽 요소와 내부의 요소는 서로 만나 그림자가되기도 하고, 연결된 모양이 되기도 하며 훌륭한 협업자로서의 역할을 다한다. 외부의 가로선은 얇은 벽면을 두고 빛을 통해 내측의 세로선과 만나 완성된다.이러한 선과 도형요소들은 감정이 배제된 느낌을 주고 몬드리안의 추상에 빗대어 지기도 하지만, 이구성을 위해 안팎이 노력하여 만들어낸 결정체는 물체 간 감정의 교환을 깨닫게 하며 깊은 아름다움을 경험하게 한다. 작품은 투광성을지닌 얇은 기물이 되기 위해 여러 과정을 거친다. 첫 과정으로는 종이를 접어 내외부의 공간을 구상하고그 둘 사이에 일어날 상호작용을 계산한다. 작가는 비친다는 것은 내외부의 장식이 하나로 인식되는 것이라언급한 바 있다.


흙, 물, 전해액의 비율을 정확히 제어하여, 이 혼합물을 석고틀에 붓고 바로 따라내면 틀의 바닥과 옆면을 따라 얇은 막이 생겨난다. 작품이 틀에서 떨어지면, 꺼내어 900도에서초벌을 하고, 건조 후 흰색의 무광 유약을 발라 1300도에서 소성한다. 마지막으로 색색의 박에 물을 묻혀 실린더 표면에 부착 후 색 마다의 반응하는 온도에맞춰 저온 소성 혹은 1300도의 고온소성을 거쳐, 박의색이 작품으로 옮겨지도록 한다.


이번 전시에서는2008년 사형주조를 이용한 작업을 비롯하여 현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크기와 요소, 실험성을 갖춘 약 100여점의 작업들이 한 자리에 선보여진다. 보딜 만츠는영국 Victoria and Albert 뮤지엄과 프랑스 장식미술관 등을 비롯하여 전세계 유수의 기관에작품이 소장되어 있으며, 한국에서는 2007년 제4회 세계도자비엔날레 국제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바 있다.


(제작방법 및 기법은 THE CERAMIST BODIL MANZ _Nyt Nordisk ForlagArnold Busck 2008발췌)


 (글. 갤러리LVS 김혜인)






전시기간:2018. 9. 13 (Thu) – 10. 13 (Sat)

   : 갤러리LVS & CRAFT

    : Gallery LVS (갤러리 엘비스)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2733, B1F (신사동, 쟈스미빌딩)

관람시간: Opening Hour 9:00 – 18:00(Mon-Fri), 10:00 – 17:00 (Sat)



주요전시작품



Cylinderno 4 "Architectural Volume III"_porcelain_ 15 x 18.5 cm_2017



Cylinderno 4 "Autumn"_porcelain_15 x 18.5 cm_2017



Orangeand blue_porcelain_ 8 x 9 cm_2018



Cylinderno1 "Print” _porcelain_ 4x 9 cm_2018








답변입력양식

※ 욕설, 상업적인 내용, 광고, 특정인이나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400